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측 "헌재 탄핵심판 공정성에 상당한 의구심"

송고시간2017-02-20 12:39

김평우 변호사 요청 안 받아들이고 변론 끝내…헌재 "저희가 결정"

발언하는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변호사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광장 인근에서 열린 제13차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에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인 김평우 변호사(오른쪽)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서석구 변호사. 2017.2.18superdoo82@yna.co.kr(끝)

발언하는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변호사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광장 인근에서 열린 제13차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에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인 김평우 변호사(오른쪽)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서석구 변호사. 2017.2.18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김지헌 최평천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측이 헌법재판소가 탄핵심판 사건 심리에서 불공정 심판을 하고 있다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뜨렸다.

박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는 20일 탄핵심판 15차 변론기일 직후 기자회견에서 "재판의 공정성에 상당한 의구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정오가 되기 전에 이날 심리를 끝내려는 헌재 측에 변론 기회를 요구한 김평우 변호사를 재판부가 막아선 것에 대해 "변호인이 변론하는 것을 제한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변호인이 변론권을 달라고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헌재의 조치가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 변호사는 이날 변론에서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이 "변론기일을 마치겠다"고 하자 "변론을 준비했는데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

이 권한대행은 "어떤 내용이냐"고 물었지만 김 변호사는 "제가 지병이 있어 어지럼증으로 음식(점심)을 먹어야겠는데 그런 시간을 줄 수 있느냐"고 했다.

이에 이 권한대행이 "다음 기일에 시간을 주겠다"고 했지만 김 변호사가 그럼 점심을 못 먹더라도 변론을 하겠다면서 거듭 "오늘 해야 한다"고 한 발도 물러서지 않으며 양측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결국, 이 권한대행은 굳은 표정으로 "재판 진행은 저희가 하며 기일은 저희가 정하는 것"이라며 "오늘 변론은 여기까지 하겠다"며 정오께 변론을 끝냈다.

김 변호사는 "오늘 다 준비해왔는데, 지금까지 (낮) 12시에 꼭 변론을 끝내야 하는 법칙이라도 있는가"라며 "함부로 진행하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