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박영수 특검' 수사기간연장 반대 당론 채택(종합)

송고시간2017-02-20 12:05

"조기대선 상관없이 4·12 재보선은 예정대로 실시" 당론

얘기 나누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
얘기 나누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왼쪽)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이현재 정책위의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에 반대한다는 당론을 채택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 박수로 이같이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할 것을 요구하면서 거부시 수사기간 연장을 위한 특검법 개정에 나서겠다는 입장이어서 마찰이 예상된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해서는 황 권한대행이 결정할 사안이지만, 당 전체가 연장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당론을 채택했다"고 말했다.

정우택, "오늘 의원총회에서"
정우택, "오늘 의원총회에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특검법 연장 등과 관련된 안건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scoop@yna.co.kr

또 야권 일부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직권상정은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 천재지변, 전시사변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등 3가지 요건에 해당될 때 가능하다"며 부정적 입장을 명확히 했다.

한국당은 오는 4월 12일 재보궐선거의 경우 조기대선 일정과 관계없이 예정대로 실시하자는 당론을 의결했다.

당 관계자는 "지금 야당에서는 4월 재보선을 조기대선일과 맞추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한국당은 원칙대로 재보선을 치르는 것이 맞다는 당론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대선 전 개헌'을 위한 개헌안 당론화 작업의 경우 추가적인 토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옴에 따라 이르면 22일 의총을 열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