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규제당국 "P2P 금융업체 90%는 올해 도산할 것" 경고

송고시간2017-02-20 11:57

2011년 이후 우후죽순, 최근 사기·부실로 당국 규제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에서 우후죽순 생겨난 개인 간(P2P) 금융업체 10곳 가운데 9곳이 올해 안에 도산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베이징(北京)시 재정국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중국 전역에 있는 4천856개 P2P 업체 가운데 올해 영업을 이어갈 수 있는 곳은 500여 개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보도했다.

이는 전체 업체의 10.3%에 불과한 수치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본적으로 P2P 금융업체는 대여자와 대출자를 연결해주는 정보제공 업체지만, 중국에서는 대개 투자자들의 자금을 모아 이를 부동산 개발업자 등에게 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2011년 이후로 중국 당국이 IT 기반의 금융서비스를 독려하면서 P2P 사업 붐이 일었지만 최근 몇년 사이에 P2P 업체가 사기 행각을 벌이거나 도산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2015년 말에는 대형 P2P 업체 e주바오(e租寶)가 투자자 100만명을 상대로 1천억 위안(약 16조8천억원) 상당의 사기 행각을 벌인 사실이 드러났다.

이 때문에 규제 당국은 지난해 말부터 P2P 업체가 관리인 은행을 두도록 하고 자금의 용처를 모두 공개하도록 하는 등 규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 같은 규정을 지키지 못하는 업체는 강제 청산하기로 했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난후 인터넷금융 연구소 등은 향후 몇 달 안에 예금 인출 사태가 벌어지면 더 많은 P2P 업체가 청산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