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선거인단 신청 50만 돌파…주자들 물밑서 '모집 전쟁'(종합)

송고시간2017-02-20 19:00

'역선택 논란' 두고 기싸움…개표방식 두고도 신경전

文측 "탄핵에 집중할 때…토론회 미루거나 탄핵을 주제로 토론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선 레이스가 달아오르면서 캠프별 선거인단 모집 경쟁이나 토론회 일정, 경선 룰 등을 둘러싼 물밑 힘 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당 지도부나 예비후보들은 '탄핵 우선' 기조를 이어가며 대대적인 세몰이는 삼가고 있지만, 이와 별개로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캠프간 신경전은 점차 날카로워지는 양상이다.

민주, 선거인단 신청 50만 돌파…주자들 물밑서 '모집 전쟁'(종합) - 1

가장 치열한 힘싸움이 벌어지는 분야는 선거인단 모집 경쟁이다.

이번 경선이 일반 국민도 참여하는 완전국민경선으로 진행되는 만큼 누가 자신을 지지하는 시민들을 선거인단으로 참여시키느냐가 경선 유불리를 결정적으로 가를 수 있어서다.

특히 민주당 경선에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선거인단 신청자가 폭주, 선거인단의 수는 접수 시작 5일 만에 52만3천명(20일 오후 6시 기준)을 돌파했다.

'은행용 공인인증서'를 활용한 등록이 처음 가능해진 이 날 하루에만 12만4천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려들었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 추세가 이어진다면 200만명이 아닌 250만명까지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캠프별로는 SNS를 통해 참여 안내 메시지를 퍼뜨리면서 "우리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트위터에 '그냥교체 NO! 진짜교체 YES!'라는 글을 올려 "적당한 정권 담당자 교체가 아니라 진짜 세상교체를 바라는 적극 지지자가 많이 참여하면 이긴다"고 선거인단 참여를 호소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이재명에게 세력과 사람이 없다고도 하지만, 저는 후보가 돼 민주당의 정책과 사람을 쓰지 '당 밖의 당'을 만들 생각은 없다"며 "대세를 믿고 모인 최순실(측근 세력을 의미)의 숫자로 판단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다른 주자들에게 견제구를 날렸다.

'역선택 논란'을 두고는 각 예비후보 지지자들 사이에 신경전도 벌어지고 있다.

일각에서 다른 정당 지지자가 경선에 참여해 일부러 특정 후보를 배제하기 위해 투표를 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자, 안희정 충남지사 측 지지자들은 중도·보수층의 참여를 역선택으로 몰고 가서는 안 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예비후보 간 토론회를 언제 여느냐도 쟁점이다.

안 지사 측과 이 시장은 "빨리 토론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 측은 "토론을 마다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지금은 탄핵에 집중해야 할 때인데, 예비후보들끼리 공개석상에서 난타전을 벌이는 것이 어떻게 비칠까 걱정"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문 전 대표 측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통화에서 "토론회를 해야 한다면 너무 대선에만 매몰되지 않도록 '탄핵'을 주제로 토론회를 하자는 입장을 선관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는 이런 의견들을 취합해 이날 회의를 열고 일정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22일 재논의를 하기로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10차례 가량 토론회를 열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 선거인단 신청 50만 돌파…주자들 물밑서 '모집 전쟁'(종합) - 2

마무리된 것으로 여겨졌던 경선 룰에 대해서도 일부 후보가 조정요청을 하는 등 신경전이 팽팽하다.

애초 민주당은 전국 226개 시·군·구에서 동시에 실시하는 투표소 투표 결과를 순회경선 첫 장소인 호남에서 발표할 예정이었다.

다만 일부 후보 측은 "호남 순회경선에서는 호남 지역에서 이뤄진 투표소 투표만 공개해야 지역별 표심 왜곡을 막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당 선관위 양승조 부위원장은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하는 분들이 있어 심각하게 고려 중"이라며 발표방식 변경 여부에 대해 중앙선관위에 문의하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