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르·K스포츠 설립, 비밀로 하라 지시" 前행정관 증언

"법적절차 안 거쳐 그런 듯…절차 문제 있지만 불법 있다고는 생각 못해"
막바지로 향하는 탄핵심판 사건 심리
막바지로 향하는 탄핵심판 사건 심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탄핵 심판' 15차 변론이 열리고 있다.
헌재는 이날 변론에서 "최종 변론기일을 24일에서 3월 2일 혹은 3일로 다시 지정해달라"는 대통령 측 요구를 심리한다. 2017.2.2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최평천 기자 = 청와대가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자금유용 창구라는 의혹을 받는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이 기밀사항이니 은밀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방기선 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은 20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5차 변론에서 "재단 설립이 기밀이라고 생각했냐"는 강일원 주심재판관의 질문에 "좋은 뜻으로 (설립한 것으로) 인식했지만, 기밀이라고 생각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왜 기밀이라고 생각했느냐"는 질문에는 "뚜렷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지시를 받을 때 기밀사항이니 은밀하게 하라고 했다"며 "(정상적인) 법적 절차를 거쳐서 설립된 것이 아니라 그런 면에서 기밀로 다루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좋은 뜻이라면 국민에게 알리는 게 순리 아니냐"는 물음에는 "실무자들은 절차상 문제는 있지만 아무리 뒤져도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실제 돈 지출이 거의 없었고 절차상 문제가 있지만, 불법 문제가 있다고는 생각 못 했다"고 설명했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