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 외교부,北대사 초치…"말레이정부 비난할 근거없다" 항의(종합)

송고시간2017-02-20 12:05

강철 대사, 이날 오전 외교부 도착

말레이 언론 "北, 지난주 평양주재 말레이 대사 초치했었다"

강철 말레이시아 북한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철 말레이시아 북한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말레이 외교부, 강철 북한대사 초치
말레이 외교부, 강철 북한대사 초치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강철 주말레이 북한대사가 20일 오전 9시 55분(현지시간) 말레이 외교부의 초치에 응해 쿠알라룸푸르 말레이시아 외교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17.2.20
hwang@yna.co.kr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 정부가 20일(현지시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오전 9시55분 대사관 차량을 타고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말레이시아 외교부에 들어가는 모습이 목격됐다.

강 대사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사건과 관련해 지난 17일 밤 취재진 앞에서 기습 기자회견을 열어 말레이 정부를 강하게 비난한 것에 반발해 외교부가 강 대사를 불러들인 것이다.

말레이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강 대사 초치 사실을 밝히며 "말레이 정부는 강 대사의 비판이 '근거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말레이시아는 정부의 명예를 해하려는 근거 없는 시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앞서 강 대사는 17일 기자들 앞에서 말레이가 시신 인도 요청을 거절했다며 "이는 말레이시아 측이 무엇인가를 숨기고 우리를 속이려는 것이며, 우리를 해하려는 적대 세력과 결탁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우리 영사관의 보호를 받는 외교관 여권 소지자인 그에 대해 우리가 부검을 반대했음에도, 말레이시아는 우리의 허락 없이 이를 강행했다"며 "우리가 입회하지 않은 가운데 이뤄진 부검결과를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도 지난주 말레이시아 당국의 김정남 시신 부검 강행 등을 이유로 평양 주재 말레이 대사를 초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 더스타는 보도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