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정 흔들림 없이"…대전시 '살림 밑천 확보' 잰걸음

송고시간2017-02-20 11:40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대전시가 내년도 국비확보 목표액을 올해보다 1천300여억원 늘려 잡고, 이를 위한 사업 발굴에 발 빠르게 나서기로 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이 20일 오전 대전시청사 중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하며 참석자에게 당부사항을 전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권선택 대전시장이 20일 오전 대전시청사 중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하며 참석자에게 당부사항을 전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권선택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형 선고를 받으면서 흔들릴 수 있는 시정을 다잡고자 각종 사업의 고삐를 죄는 것으로 풀이된다.

권 시장은 20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해 실·국장으로부터 내년도 국비확보 발굴사업 보고를 받았다.

내년도 대전시 국비확보 목표액은 2조 7천800억원이다. 올해 국비 확보액 2조6천477억원보다 5.0%(1천323억원) 늘어난 사상 최대 금액이다.

권 시장은 "시가 4차 산업 진입에 맞춰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아이디어를 낼 필요가 있다"며 "이를 정부정책에 반영해야 하는 만큼 중앙 부처나 국회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총사업비를 변경해야 하거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넣고자 하는 사업은 중앙부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관련 사업 타당성과 당위성 논리개발을 강조했다.

시는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 대덕과학문화커뮤니티센터 건립, 원도심 지식산업센터 건립 지원, 시민안전종합체험관 건설, 다목적 소방헬기 구매 등 추가 사업을 확대 발굴할 방침이다.

주요 현안인 도시철도 2호선 노면전차(트램) 건설과 옛 충남도청사 부지 매입 등도 계속 추진한다.

시는 사업발굴 및 논리개발(2∼3월), 중앙부처 집중방문 및 공략(3∼4월), 기획재정부 설명 및 정부안 반영(4∼8월), 국회 심의 대응(9∼11월) 등 시기별로 전략을 세워 국비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2018년도 국가 예산은 지자체별 정부부처 신청과 정부부처별 기재부 예산안 제출, 기재부 정부예산(안) 국회 제출 일정을 거쳐 국회 심의·의결로 12월 2일까지 확정한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