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플린, 트럼프 취임 전 이스라엘 규탄 안보리 표결 저지 시도

송고시간2017-02-20 11:29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러시아 내통설'로 역대 최단명을 기록한 마이크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전 안보리의 이스라엘 규탄 결의안 표결을 저지하기 위해 유엔에 압력을 가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고 포린폴리시(FP)가 17일(현지시각) 밝혔다.

트럼프 취임 약 한 달 전 벌어진 트럼프 안보팀의 이러한 단속적 외교시도는 그의 취임 후 드러난, 외교적 의전을 무시한 성급한 압력 캠페인의 첫 일면을 드러낸 것으로 결국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FP는 지적했다.

플린 안보팀은 트럼프 행정부와 관계개선을 희망한 영국과 이집트, 러시아 3국을 포함해 안보리 회원국들을 설득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플린의 이러한 색다른 외교적 행동주의는 당시 트럼프 당선인을 포함한 트럼프 진영 내 최고위층의 치밀한 사전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FP는 덧붙였다.

이는 플린이 지난해 12월 상급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비밀리에 러시아 측과 제재 문제를 협의했다는 정황들과 대조되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23일 안보리의 이스라엘 규탄 결의안 표결이 이뤄지기 수시간 전 당시 플린 안보보좌관 내정자는 국무부에 안보리 15개 회원국 대사들과 외교장관들의 휴대전화 번호와 이메일, 기타 접촉 수단을 요청했으나 국무부로부터 거절당했다.

전 국무부 관리에 따르면 당시 미국의 외교 목적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진영 측은 집요하게 접촉 정보 제공을 요구했고 워싱턴에서는 트럼프 보좌관들이 영국과 이집트 등 동맹들에 결의안을 반대하도록 압박했다.

안보리의 한 외교관은 "우리는 당시 이스라엘과 트럼프 양측으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었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차기 유엔대사 지명자인 니키 헤일리는 '광적으로' 오바마 행정부의 서맨사 파워 유엔대사와 접촉을 시도했으나 설득 공작을 우려한 파워 대사 측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뉴욕에서는 플린이 안보리 회원국 대사들을 상대로 접촉에 나섰으나 말레이시아 등 회원국 대사들 역시 전화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판자들은 결의안을 저지하려는 트럼프 차기 행정부 진영의 노력이 민간인의 외교 사안 개입을 금지한 1799년 로건법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트럼프·아베 기자회견 참석한 펜스 부통령과 플린 보좌관 (EPA=연합뉴스)
트럼프·아베 기자회견 참석한 펜스 부통령과 플린 보좌관 (EPA=연합뉴스)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