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닷모래 채취 중단 안 하면 대규모 궐기대회"

송고시간2017-02-20 11:25


"바닷모래 채취 중단 안 하면 대규모 궐기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영=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전국 어민들과 수산업 종사자들이 건설업자와 골재업자들의 바닷모래 채취가 즉각 중단되지 않으면 국회 앞 등지에서 궐기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남해 배타적경제수역(EEZ) 모래채취 대책위원회'와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등 회원들은 20일 오전 통영시내 강구안문화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남해와 서해 EEZ에 골재채취단지를 지정해 두고 있으나 이는 이곳이 수산동식물의 산란과 생육, 서식장이라는 점을 완전히 무시한 일방적 행정"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정부가 바닷모래 채취를 계속 추진하면서 산란장 등 서식지 상실로 수산생태계가 무너져 어업인 삶의 기반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며 "지난해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92만t에 그쳐 44년만에 처음으로 100만t이 붕괴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 150만 수산산업인들은 정부가 바닷모래 채취를 즉각 중단하고 수산자원 서식지 보호구역 설정, 골재수급 방식의 근본적인 개선책 등 해결 방안을 즉각 마련해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닷모래 채취 기간연장이 강행되면 국회와 서울시청 앞, 부산역 광장에서 대대적인 어업인 궐기대회를 갖고 선상 해상시위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