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루왕' 박해민, 허리 통증으로 전지훈련 중 귀국

송고시간2017-02-20 11:15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온나<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BO리그 2년 연속 도루 1위(2015·2016년)에 오른 박해민(27·삼성 라이온즈)이 스프링캠프 중 귀국했다.

20일 일본 오키나와현 온나손 아카마 구장에서 만난 김한수 삼성 감독은 "박해민이 허리 통증을 호소해 한국으로 들어갔다. 지난 시즌 중 당한 허리 부상이 재발한 것 같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귀국한 박해민은 국내에서 정밀 검진을 받고 있다.

박해민은 KBO리그를 대표하는 '준족'이다. 2015년 60도루에 성공하며 이 부문 1위에 올랐고 지난해에도 52도루로 2년 연속 도루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중견수 수비에서도 넓은 활동 반경을 자랑하며 호수비를 펼쳤다.

올해도 의욕적으로 스프링캠프를 시작했으나, 허리 통증 탓에 중도 귀국했다.

김 감독은 "검진 결과가 나온 뒤 다음 단계를 고민할 생각이다. 부상을 잘 다스렸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