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종범 허위진술 부탁' 있었나…법정서 '진실 공방'(종합)

송고시간2017-02-20 12:08

전 보좌관 "그런 사실 없어"…K스포츠 이사 "부탁 받았다"

증인출석하는 안종범 전 수석의 보좌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보좌관인 김건훈 전 청와대 비서관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안 전 수석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2.20kane@yna.co.kr

증인출석하는 안종범 전 수석의 보좌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보좌관인 김건훈 전 청와대 비서관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안 전 수석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2.20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강애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 관련 의혹이 불거진 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보좌관을 통해 K스포츠재단 이사에게 허위진술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당 보좌관은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을 지냈던 김건훈 전 청와대 비서관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 전 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수석한테서 그런 지시(허위진술)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해당 의혹은 안 전 수석의 지시를 받은 김 전 보좌관이 검찰 조사를 앞둔 김필승 K스포츠 이사에게 '재단 설립에 청와대가 개입하지 않았다고 말해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이다.

검찰이 '안 전 수석이 지난해 10월 김필승 K스포츠 이사에게 지시를 전달하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묻자 김 전 비서관은 "그런 것 없었다"고 답했다. 검찰은 "언론 보도를 보면 이미 8월부터 관련자들에게 허위진술을 부탁한 거 같은데…"라고도 했다.

그러나 김 전 비서관은 "각종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하니까 (안 전 수석이) 재단 문제나 상황에 대해 알아보라고 했다. 시기도 10월경으로 기억한다"라며 "(김 이사를) 만나서 체크해봐야겠다 싶어서 연락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전 비서관은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재단은 전경련이 자발적으로 설립한 것'이라는 대응 기조가 나와 안 전 수석과 관계 없이 자신의 판단에 따라 그런 내용을 전달하려고 김 이사를 만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석의 지시가 있던 것은 아니고, 큰 대응기조 아래서 그렇게 하는 게 제가 맞다고 판단해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수석이 김 이사의 전화번호를 준 것인가'라는 검찰 질문에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며 "대통령이 검찰 수사 단계에서 내려준 (K스포츠재단) 이사들 프로필 자료가 있었는데, 거기에 전화번호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이사에게 '통화 내역을 지워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에도 "그런 말을 한 적도 없고, 할 이유도 없었다"며 부인했다.

'통화 내용이 (나중에라도) 안 나오면 좋겠다'며 휴대전화 폐기를 요구했다는 의혹에는 "그런 사실이 없다. 폐기하거나 파기한다고 해서 통화 내역이 안 나오는 게 아니지 않나. 그러니 그런 말을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안 전 수석이 국정감사에서 대통령 지시 여부 등과 관련해 허위사실로 대응한 것을 보면 미리 준비한 것'이라는 검찰의 지적에 김 전 비서관은 "대통령을 지키고 청와대 대응 기조를 지키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김 전 비서관의 증언은 이달 14일 증인으로 나온 김 이사의 증언과 대비된다.

김 이사는 안 전 수석이 지난해 10월 "제가 아는 행정관이 연락드릴 것"이라고 말했고, 다음날 김 전 비서관을 만난 자리에서 허위진술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