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차 암', 전립선암 재발에 큰 영향 없어

송고시간2017-02-20 11:20

분당서울대병원 변석수 교수팀, 전립선암 수술 환자 1천915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암 생존자의 몸에 기존 암 발생 부위가 아닌 다른 장기에 암이 생기는 '2차 암'은 전립선암 재발과 별다른 영향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변석수 분당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교수팀은 2003년 5월부터 2013년 3월까지 암 제거를 위한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을 받은 환자 1천915명을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조사대상자 중 2차 암이 생긴 환자는 159명(8.3%)으로 10명 중 1명도 되지 않았다.

이런 수치는 2차 암 발생과 전립선암 재발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봐야 한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변석수 교수는 "2차 암이 전립선암 환자에게 특별하게 더 발생한다는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며 "전립선암 환자가 2차 암 발생을 너무 걱정하지 말고 주치의와 상담을 통한 치료에만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비뇨기암 학술지(Clinical Genitourinary Cancer) 최근호에 실렸다.

재발·전이·2차 암 차이
재발·전이·2차 암 차이

[분당서울대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