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전문가들 "중국의 北석탄 수입금지, 차후 北도발 심화시킬것"

송고시간2017-02-20 12:01

"中, 추가 상황 악화 방지위해 김정남 피살사건 거리둘 것"

(베이징.마카오=연합뉴스) 진병태 최현석 특파원 = 중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자국 정부가 올해 내내 북한산 석탄 수입을 금지키로 한 조치가 앞으로 북한의 도발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장바오후이(張泊匯) 홍콩 링난(嶺南)대 정치학교수는 "석탄 수출이 북한 해외 수입의 주요 원천"이어서 중국 당국의 이번 조치가 북한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장 교수는 북한이 이전보다 더 변덕스러워질 수 있다며, 북한이 미중 접근을 경계하면서 중국과 더 거리를 둘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린(吉林)대학의 왕성(王生) 교수는 "다음 달 연례 한미 군사 훈련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추가 미사일 발사의 핑계가 될 것"이라며 "이는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포함해 한국의 반응을 격하게 만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

왕 교수는 "중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사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원할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중국이 모든 당사국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기를 원할 것"이라며 중국이 한국과 미국에 열을 식히고 김 위원장을 더 자극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상무부는 1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2321호 결의와 중국 대외무역법 등을 근거로 올해 12월 31일까지 북한산 석탄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진찬룽(金燦榮) 중국 인민(人民)대 국제관계학 교수는 "미국과 달리 중국은 선택할 수 있는 수단이 많지 않다"면서 "미국은 협상 외에 정권교체, 내부 붕괴, 군사적 타격을 모두 상정하고 있지만 북한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중국은 군사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대화 재개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뤼 연구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임자의 '전략적 인내'와는 달리 문제해결 의지를 보이는 가운데 한국에서 정권 교체 가능성이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왕쥔성(王俊生) 중국사회과학원 아태글로벌전략연구소 연구원은 객관적으로 6자 회담 재개가능성은 높지 않다면서, 그 이유는 북한은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 싶어하지만 미국은 이를 포기하라고 종용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지 않기 위해 북한 측이 김정남 피살 사건과는 거리두기를 할 것으로 관측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 요원들이 김정남 피살에 연루됐다는 증거가 나오더라도 "중국이 이를 북한 내정이며 개입 의사가 없다고 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과 관련해 골칫거리가 되는 상황에서 발생한 김정남의 사망이 중국을 더 어려움에 빠뜨리고 있다면서도, 중국이 북한 문제를 다룰 때 신중한 행보를 선호하는 것을 고려할 때 중국이 때 이른 논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김정남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대체할 세력이라고 여기지 않았다는 관측도 나왔다.

한 소식통은 "북한에서는 아무도 김정남을 알지 못하며 김정남의 권력 기반도 없다"며 중국이 현 북한 정권 축출 시 김정남을 가능한 대체 세력으로 삼을 경우 국제적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연말까지 북한산 석탄 수입중단
중국, 연말까지 북한산 석탄 수입중단

(서울=연합뉴스) 중국 상무부(商務部)가 유엔 대북 제재 결의의 이행을 위해 19일부터 북한산 석탄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18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2017년 제12호 공고를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2321호 결의와 중화인민공화국대외무역법, 상무부, 해관총서 2016년 제81호 공고에 근거해 올해 12월 31일까지 북한산 석탄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알렸다. 사진은 석탄 등 북한산 광물 수입을 하는 북중 접경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항 내 화물 전용 부두의 광물 이동통로의 2016년 3월 모습. 2017.2.1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