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 모술서부 민간인 80만명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

송고시간2017-02-20 11:15

유엔 "피란민 40만명 발생·전투 장기화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정광훈 기자 = 이라크군이 19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 최후 거점인 모술 서부 탈환작전을 개시함에 따라 도시 안에 사실상 갇혀 있는 75만~80만 명의 민간인들이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유엔은 전투가 장기화하거나 격렬해지면 40만 명의 피란민이 발생하고, 미처 대피하지 못해 고립된 주민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구도심을 포함하는 모술 서부 지역은 유서 깊은 모스크와 전통 시장, 관공서 등이 즐비하며 도로가 좁고 복잡한 골목길이 많은 게 특징이다. 이 때문에 이라크군은 동부 탈환 작전보다 훨씬 어려운 전투를 예상하고 있으며, 전투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라크군 장교들 사이에선 모술 서부 탈환작전이 지난해 10월 중순 시작돼 올해 1월 끝난 동부 탈환 작전만큼 걸리지 않겠냐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한 고통은 고스란히 민간인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모술로 진격하는 이라크군 탱크
모술로 진격하는 이라크군 탱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모술 동부가 정부군에 넘어간 뒤 외부와 차단돼 생필품과 구호물자가 바닥 난 서부 주민들에게는 가장 두려운 게 로켓포탄도 총알도 아닌 굶주림이라고 18일 보도했다.

리제 그랑드 이라크 주재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관은 외신 기자들에게 "모술 서부 탈환전이 시작되면 민간이 40만 명이 거처를 잃게 될 것"이라며 이들을 수용할 시설과 구호물자 부족 등 난제가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구시가지가 포위되는 상황도 감안해야 한다며, 그럴 경우 민간인들에게 식량과 의료품, 식수를 공급할 방안을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NYT에 따르면 서부 지역 주민들은 죽음을 무릅쓰고 전화통화 등으로 도시 내부의 실상을 외부에 알리고 있다. 이들은 IS 측이 정부군과 내통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이웃을 밀고하는 주민들에게는 소량의 식량을 주는 식으로 식량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IS의 활동을 정부군에 전화로 알리다 적발된 주민들이 처형된 경우도 있다.

식량과 식수, 식용유, 난방유 등을 구하는 게 불가능하거나 인구밀집 지역에서는 암시세에 거래되고 있다. 주민들은 나무와 가구, 플라스틱, 쓰레기 등으로 불을 피워 난방과 조리를 하고 있다. IS 조직원들이 정부군의 공세에 대비해 민간인들의 이동을 제한하고 식량과 물자를 비축하기 시작한다는 소문도 나돌고 있다.

모술 서부에서는 누구든 밀가루와 쌀포대를 갖고 있으면 부자로 여겨진다. 이라크 주재 세계식량계획(WFP) 샐리 헤이독 대표는 모술 서부의 식량 가격이 동부의 두배 정도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이라크 대표부에 따르면 안전한 식수를 공급받는 모술 서부 주민은 40%에 불과하며 나머지 주민들은 개인 우물의 정수되지 않은 물을 쓰고 있다. 대다수 가정에 전기가 공급되는 시간도 하루 평균 2~3시간 정도. 그나마도 최근 들어 공급 시간이 단축돼 주민들은 추위와 어둠 속에 겨울을 버티고 있다.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피란민들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정부군에 지시했다. 이라크 정부는 모술 서부 탈환전에 군·경 병력 3만 명을 투입했고, 미군의 공습 지원을 받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소 수십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난민을 어떻게 수용할 것인지가 이라크군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모술 서부에서 발생한 난민만 21만7천명에 달한다. 유엔 지원단체들은 모술 남부와 남서부에 최대 15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준비해 놓고 있으며, 구호대원들도 남은 겨울은 물론 봄까지 활동을 계속한다는 각오다.

이라크 모술 피란민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라크 모술 피란민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bar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