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黃 특검연장 거부시 '반헌법 행위자' 될 것"…총력 압박

송고시간2017-02-20 11:51

"엘리트 국정농단에 국민 허탈…우병우 수사 위해서도 연장 필요"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야권은 20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특별검사의 수사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한 압박수위를 끌어올렸다.

특히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에 대한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로 위법행위가 더욱 명확하게 드러나 있다며 특검 연장은 피할 수 없는 국민의 요구라고 역설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우 전 수석이 특별감찰관의 감찰 방해와 검찰의 독립성 훼손 등 위법행위를 저질렀다고 지적, "특검의 납득할만한 조사가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로 특검의 연장 당위성은 더 커졌다"면서 "황교안 권한대행이 연장을 승인하지 않으면 동업자가 동업자를 엄호하는 맹목적인 방패가 된다는 점을 경고한다"라고 지적했다.

김영주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수사기간이 연장되지 못할 경우 적폐를 청산하고, 권력과 재벌의 부적절한 정경유착을 뿌리 뽑을 수 있는 역사적인 기회를 또다시 놓칠 수밖에 없다"면서 "황 권한대행이 이를 거부할 경우 후손들은 황교안이라는 이름을 대한민국의 국정을 농단한 세력을 비호한 '반헌법 행위자'로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野 "黃 특검연장 거부시 '반헌법 행위자' 될 것"…총력 압박 - 1

전해철 최고위원은 '정윤회 문건사건' 가이드라인 제시 의혹 등 우 전 수석의 검찰 수사개입 정황을 열거, "결국 검찰조직을 특검 수사의 범위에 포함하는 것은 불가피하다"면서 "해당 의혹에 대한 조사가 검찰로 넘어가게 되면 의혹의 주체가 수사에 압박을 행사할 우려가 크다. 그런 점에서도 특검의 연장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광주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에 더 이상 꼼수를 부려선 안 된다"면서 "박영수 특검은 우병우의 구속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배숙 정책위의장은 "우 전 수석이 자신의 권한을 주변 인물의 국정농단을 밝히는 데 썼다면 박근혜 정부가 이 꼴이 나진 않았을 것"이라면서 "명예·권력 등 모든 것을 가진 엘리트의 국정농단에 국민은 허탈하고, 뉘우치지 않는 모습에 허탈하다.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부탁한다"라고 촉구했다.

野 "黃 특검연장 거부시 '반헌법 행위자' 될 것"…총력 압박 - 2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