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광역교통망 구축에 5년간 2조9천억 국비 투입"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국토교통부의 '제3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17∼2020년)에 33개 사업이 반영돼 2조9천억원의 국비가 투입된다고 20일 밝혔다.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된 경기도 사업은 광역철도 12개 사업, 광역도로 9개 사업,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 5개 사업, 환승시설 7개 사업 등이다.

진접선 복선전철 기공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접선 복선전철 기공식[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역철도는 현재 공사 중인 별내선(암사∼구리∼별내 12.9㎞), 진접선(당고개∼진접 14.8㎞), 하남선(강일∼검단산 7.7㎞), 수인선 복선전철(수원∼인천 52.8㎞)을 비롯해 설계단계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킨텍스∼삼성∼동탄 75.9㎞)과 지하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15.0㎞), 계획단계인 신분당선 서북부연장(동빙고∼삼송 21.7㎞) 등 12개 사업이다.

이들 12개 사업에는 2020년까지 국비 2조7천131억원이 투입된다. 총 사업비는 24조9천730억원이다.

광역도로는 의정부축인 동부간선로(9.5㎞) 건설 등 9개 노선에 1천877억원이 투입된다.

주요 간선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해 급행버스를 운영하는 BRT 사업에는 도봉로∼국도 43호선(포천 송우지구∼도봉산역 21.0㎞) 등 5개 사업에 558억원이 반영됐다.

화성 병점역 복합환승센터, 고양 킨텍스역 복합환승센터 등 7곳에 1천63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시설 구축사업에도 184억원의 국비가 배정됐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와 서울·인천 간 교통 연계성이 강화돼 광역교통 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며 "국비 지원으로 지자체의 재정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은 국토부가 대도시권의 광역교통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의, 5년마다 세우는 국가계획이다. 계획에 반영된 사업은 '대도시권 광역교통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