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 사고에 테러도 맡겨줘요" 드론 날려서 공간정보 파악

송고시간2017-02-20 11:00


"원전 사고에 테러도 맡겨줘요" 드론 날려서 공간정보 파악

 드론(자료)
드론(자료)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가 무인 비행체인 드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3차원 지도 정보를 만드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원전 사고 등 대형 재해의 빠른 수습을 위해 필요한 공간정보를 더욱 안전하고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오후 2시 한강 드론공원에서 드론을 이용한 실시간 자동지도구축 기술 시연회를 연다.

이 기술은 재난이 발생했거나 평화유지를 위한 군사 활동이 이뤄지는 등 사람의 접근이 불가능한 지역에 드론을 띄워 해당 지역의 공간정보를 구축하고 이를 실시간 영상으로 형상화하는 기술이다.

고정밀 위치센서를 부착한 드론이 3차원 공간정보를 파악하고 '자동 지도구축 통합 소프트웨어'에 보내면, 이 프로그램이 해당 장소의 3차원 공간정보를 매핑(Mapping)한다.

이 기술은 국토교통 연구·개발(R&D) 과제로 추진 중인 '공간정보 SW 활용을 위한 오픈소스 가공기술 개발' 연구의 일부 성과로서, 국토연구원 등 8개 기관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유엔(UN)도 이 기술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국토부는 오는 4월 유엔 초청으로 이탈리아 브린디시에 있는 유엔 물류기지센터에서 유엔 고위급 및 평화유지 현장사령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연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엔 물류기지센터 현장 테스트를 통해 우리 기술의 글로벌 인지도를 높이고 외국산 소프트웨어가 독점하는 국내외 공간정보 시장에서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전 사고에 테러도 맡겨줘요" 드론 날려서 공간정보 파악 - 1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