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명고 교장 "학생 반대 마음 걸려…외부압력은 개의치 않아"(종합)

송고시간2017-02-20 20:31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상황 좀 더 지켜보겠다"

(경산=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경북 경산 문명고 김태동 교장은 20일 "학생들이 반대하고 있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며 연구학교 추진을 변경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반대 시위하는 문명고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대 시위하는 문명고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교장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외부압력은 개의치 않는다"며 "그러나 학부모, 특히 우리 학생이 반대하고 있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른바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임시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연구학교가 되고 싶어도 금지법이 통과하면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연구학교 지정이 안 되더라도 국정역사교과서를 보조교재로 쓸 수 있는지는 추후 생각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또 "학생이나 학부모가 교내에서 반대 의사를 표현하고 집회하는 것은 좋지만, 지금까지 충분히 했으니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교장은 "국정과 검정교과서를 비교해 보자는 교육부 취지가 좋아 당초 경북에서만 연구학교 신청이 20곳 정도 될 거라고 했다"며 "그런데 다 빠지고 우리 학교만 남아 부담스럽다"며 곤혹스럽다는 반응도 보였다.

그는 일부 교사 보직을 해임하고 담임을 배제한 것과 관련해 "머리를 노랗게 물들이고 오는 졸업생을 관리하는 문제에 이견을 보인 교사를 지시 불이행 등 이유로 인사조치했을 뿐 국정교과서와는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