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명고 교장 "학생 반대 마음에 걸려…외부압력은 개의치 않아"

송고시간2017-02-20 11:08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상황 좀 더 지켜보겠다"

(경산=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경북 경산 문명고 김태동 교장은 20일 "학생들이 반대하고 있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며 연구학교 추진을 변경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반대 시위하는 문명고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대 시위하는 문명고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교장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외부 압력은 개의치 않는다"며 "그러나 학부모, 특히 우리 학생이 반대하고 있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른바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임시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연구학교가 되고 싶어도 금지법이 통과하면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연구학교 지정이 안 되더라도 국정 역사교과서를 보조교재로 쓸 수 있는지는 추후 생각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또 "학생이나 학부모가 교내에서 반대 의사 표현하고 집회하는 것은 좋지만, 지금까지 충분히 했으니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교장은 "당초 경북에서만 연구학교 신청이 20곳 정도 된다고 했는데 유일하게 문명고만 남아 부담스럽다"며 곤혹스럽다는 반응도 보였다.

그는 일부 교사 보직을 해임하고 담임을 배제한 것과 관련해 "머리를 노랗게 물들이고 오는 졸업생을 관리하는 문제에 이견을 보인 교사를 지시 불이행 등 이유로 인사조치했을 뿐 국정교과서와는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