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특검연장 '반대당론' 쐐기…탄핵선고 가시화에 배수진

송고시간2017-02-20 11:40

특검국면 장기화 따른 대선 위기감 반영…"대선용 정치수단" 공세


특검국면 장기화 따른 대선 위기감 반영…"대선용 정치수단" 공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이 20일 야권의 특별검사 수사기간 연장 요구에 대해 '특검 수사기간 연장 반대' 당론 채택이라는 초강수로 맞섰다.

물밑에는 '벚꽃 대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 국면까지 장기화할 경우 한국당으로서는 손써볼 틈도 없이 '특검발(發) 변수'에 떠밀려 정권을 그대로 야당에 내어줄 수 있다는 위기감이 깔렸다.

與, 특검연장 '반대당론' 쐐기…탄핵선고 가시화에 배수진 - 1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특검 수사기간 연장 반대를 당론으로 만장일치 채택했다.

당은 대외적으로 야당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요구가 "정치적"이라고 반대한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헌법재판소 심판 이후에도 특검을 계속하는 것은 대선 정국에 특검 수사를 이용한다는 대선용 정치수단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의 특검법 직권상정 가능성에 대해서도 ▲천재지변 ▲전시ㆍ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 비상사태 ▲국회의장이 각 교섭단체 대표의원과 합의한 경우 등 직권상정 요건을 조목조목 밝히며 "야당 추미애 대표는 지금이 국가 비상사태이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해석하지만 저는 생각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현재까지의 특검 수사상황을 볼 때 굉장히 정치성을 띠고 있고 편향적인 부분도 없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도부가 단순한 입장 표명을 넘어 아예 당론으로 못 박으며 '배수진'을 친 것은 특검 정국이 길어질수록 여당이 대선국면에서 반전을 꾀할 여지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위기감 때문이다.

실제로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국회에서의 기자 간담회에서 "탄핵이 인용되면 60일 이내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그런(특검 수사) 상황을 병행하면서 대선을 치러야 하는 정치적 유불리도 있다"고 털어놨다.

한국당으로서는 헌법재판소의 심판 이후에도 특검 발 부정변수가 계속 튀어나오는 상황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동시에 이날 당론 채택은 '집토끼' 결집 효과를 노린 것으로도 풀이된다.

앞서 태극기 집회 등을 통해 보수층이 결집하고 이것이 당 지지율 회복으로 연결되는 현상을 확인한 여당이 헌재의 결정 전까지 최대한 기각 여론에 불을 붙이며 보수층을 끌어당긴다는 전략으로도 읽힌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