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술 환자 스트레스, 마취 직전에 가장 높다

송고시간2017-02-20 10:57

삼성서울병원 김명희 교수팀, 간암 환자 41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수술을 앞둔 환자가 받는 스트레스는 마취 직전에 최고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우울한 감정'이 심하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심장 기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명희 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팀은 2013년 당시 간암 수술을 앞둔 환자 41명을 대상으로 우울감과 심박변이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심박변이도는 신체활동이나 외부자극에 등에 대처하기 위한 우리 몸의 반응 중 하나로 심장박동이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변화 정도를 말한다.

연구팀은 간암 진단 전까지 다른 질병을 앓거나 정신과적 병력이 없는 사람 중 성별과 연령대 차이를 보정하기 위해 40~70세 이하 남성환자 만을 택해 심박변이도를 측정했다.

측정은 '수술하기 전날'·'수술실에서 마취하기 직전'·'마취 후 10~15분이 지났을 때' 등 세 차례에 나눠 진행했다.

그 결과, 환자의 스트레스가 가장 극심한 순간은 '수술실에서 마취하기 직전'으로 고주파 수치가 0.34로 떨어졌다. '수술 전날'(0.59)과 '마취 후'(0.51)의 고주파 수치는 평균 0.5를 넘겼다.

이런 고주파 수치의 변화는 환자의 불안감과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또 연구진은 수술 전 환자의 우울감 검사를 한 결과, 우울감 척도가 낮은 환자(19명)와 달리 우울감이 높은 환자(22명)는 심박변이도에 변화가 없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우울감이 높은 환자의 경우 수술과 같이 극단적 상황에서 심장의 대처능력이 떨어진다는 의미로 봐야 하고, 심한 경우 수술 중 합병증 발생률이나 사망률을 높이는 위험인자로 작용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명희 교수는 "암 수술처럼 큰 수술을 앞둔 환자는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데 우울감이 심한 경우 자율신경계 기능부전으로 심장 대처능력이 저하될 수 있다"며 "의료진이 수술 전 환자의 마음 상태까지 배려해야 하는 이유"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마취학술지(Journal of Clinical Anesthesia) 최근호에 실렸다.

병원 수술실
병원 수술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