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란 산지가격 올해 1분기 121%, 2분기 75% 상승한다"

송고시간2017-02-20 10:59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계란 산지가격은 당분간 고공행진을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올해 2분기에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75%나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종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20일 오후에 한국소비자연맹 주최로 열리는 '소비자입장에서 바라본 AI 대책방안' 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의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AI 영향' 보고서를 내놓을 예정이다.

최 부연구위원은 작년 연말까지 매몰 처분된 산란계는 전체 사육마릿수의 33.4%를 차지했다면서 작년 12월말 현재 산지가격은 전년 같은 시기에 비해 49.7% 상승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산란용 닭 사육 마릿수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6.0%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계란 산지가격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분기에 121.1%, 2분기에 75.1% 각각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계란부족으로 수입된 미국산 계란
계란부족으로 수입된 미국산 계란

최 부연구위원은 오리는 작년 연말까지 전체 사육마릿수의 27%인 233만 마리가 매몰 처분돼 가격이 25.3% 상승했다고 전했다.

올해 상반기의 오리 도축 마릿수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5.2%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산지가격은 60.0%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닭고기는 상반기에 공급량이 줄어들어 산지가격이 전년보다 20% 정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keun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