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시 각종 축제 계절별 집중 개최…'흥행 기대'

송고시간2017-02-20 11:03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부천시는 올해 국제영화제 등 각종 주요 문화축제를 계절별로 묶어 개최한다.

지난해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의 한 장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해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의 한 장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시는 오는 4월 8∼9일 도당산 벚꽃축제와 원미산 진달래 축제를 동시에 연다. 같은 달 16일에는 춘덕산 복숭아 축제를 마련한다.

한 여름철인 7월 13∼23일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제20회 부천국제만화축제·제1회 경기국제코스프레페스티벌·제2회 부천전국대학가요제가 열려 부천은 축제 분위기에 흠뻑 취한다.

영화제와 만화축제는 부천의 대표적 국제 문화축제로 부천을 오늘의 문화도시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국제코스프레 페스티벌은 경기도 주관 행사지만 부천시가 여러 국제 문화축제를 성공적 개최함에 따라 부천시가 주도한다.

9월 22∼24일 제2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 10월 1일 부천 한마음체육대회, 10월 20∼24일 제19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 시민과 마니아를 맞는다.

12월 10일 심곡 생태하천에서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의 성탄 축하 행사, 12월 31일 부천역 마루광장에서는 제야 행사가 올 한해 축제를 마감한다.

시는 이들 문화축제가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내달 10일 외식업·전통시장·기업체 등이 참여하는 설명회를 하고 언론 매체와 SNS 등을 통해 대대적인 홍보에 나선다.

김용범 시 문화사업단장은 20일 "그동안 따로따로 개최한 3대 봄꽃축제와 영화제·만화축제·세계비보이대회 등 국제문화축제를 지난해 처음으로 시즌별로 열어 관객 증가 등 긍정적 효과가 나타나 올해도 계절별 개최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chang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