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상장기업 배당 120조원…7년 전보다 2배 확대

송고시간2017-02-20 11:18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상장기업들이 주주에 대한 배당을 급격히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상장기업 전체의 배당 실적과 예상치를 집계한 결과, 2016 회계연도 배당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7% 늘어난 11조8천억엔(약 12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일본 상장사들의 배당은 7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7년 전인 2009년에 비해 2배로 늘어났다.

일본 상장사들의 배당이 늘어난 것은 KDDI나 미쓰비시상사 등 주력 기업들이 사상 최고의 실적을 내면서 잇따라 배당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2016 회계연도 말인 3월에 결산하는 일본 상장기업 가운데 배당을 늘리거나 재분배를 계획한 기업은 현시점에서 600개사가 넘으며 전체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결산발표 자료 보세요"
"결산발표 자료 보세요"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결산발표가 집중한 10일 도쿄증권거래소에서 각 언론사에 결산자료를 배포하는 기업 담장자들.

도쿄증권거래소 등에 따르면 상장기업 주식 중 개인투자자 보유 비중은 전체의 20%로, 이들에게 모두 2조엔 정도의 현금배당금이 지급되면 개인소비가 일정 정도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배당을 늘리는 상장사들은 내수시장을 새로 개척했거나, 실적이 늘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휴대전화 단말기 이용확대로 사상 최고의 실적을 경신한 통신회사 KDDI는 이달 2일 연 배당예상액을 전기비 15엔 늘린 85엔으로 결정했다.

원자재가격이 반등하면서 종합상사도 배당을 늘린다. 원자재가격 부진으로 2015년 회계연도에 상장 후 첫 적자를 기록했던 미쓰비시상사는 실적이 V자로 회복하자 배당도 연 70엔으로 늘릴 예정이다.

당기순이익 중 주주에게 얼마를 배당금으로 돌려줬는지를 나타내는 배당성향을 올리는 기업도 늘고 있다. 반도체 제조장치 업체 어드밴티스트는 배당성향의 하한을 20%에서 30%로 올렸다.

도쿄정밀은 연결순이익이 줄어들 전망이지만, 배당성향은 올릴 예정이다. 요시다 요시아키 어드밴티스트 사장은 "장기투자가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주주 환원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당을 늘리는 것은 기업의 자본효율 향상으로 연결되어 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도 된다.

니시야마 겐고 노무라증권 수석전략가는 "일본 기업이 주주에게 어느 정도 이익을 환원하는 태도를 지속할지가 일본 주식시장 시세의 장래를 좌우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ta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