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명고 학생·학부모 "연구학교 신청 철회" 시위…교장은 병가

송고시간2017-02-20 10:45

"등교 말라" 문자에도 운동장 집결…"독단 추진 찬성할 수 없다, 교장 등 사과하라"


"등교 말라" 문자에도 운동장 집결…"독단 추진 찬성할 수 없다, 교장 등 사과하라"

(경산=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국정교과서 유일 신청학교인 경북 경산 문명고에서 20일 오전 재학생 100여 명이 철회 요구 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날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결과 발표가 예정돼있다. 전날 학교는 학생들에게 '자율학습을 운영하지 않는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2017.2.20 sunhyung@yna.co.kr

(경산=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국정교과서 유일 신청학교인 경북 경산 문명고에서 20일 오전 재학생 100여 명이 철회 요구 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날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결과 발표가 예정돼있다. 전날 학교는 학생들에게 '자율학습을 운영하지 않는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2017.2.20 sunhyung@yna.co.kr

(경산=연합뉴스) 최수호 김선형 기자 =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를 신청한 경북 경산 문명고에서 20일 학생과 학부모가 신청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오전 8시 50분을 넘어 학교에 모여들기 시작한 학생 등은 30분 뒤인 오전 9시 20분께 100명을 훌쩍 넘었다.

문명고는 전날 재학생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자율학습을 운영하지 않으니 등교하지 말라'고 통보했다.

집회에 참가한 2학년 최모 군은 "문자에 상관없이 연구학교 철회 주장에 힘을 보태기 위해 등교했다"며 "교장 선생님이 독단적으로 추진한 일에 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학생과 학부모는 당초 교장실이 있는 본관 1층 복도에서 집회할 예정이었으나 김태동 교장이 병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아 장소를 운동장으로 변경했다.

이들은 '국정교과서 철회', '학교 주인은 재단이 아닌 학생이다' 등 문구를 적은 피켓을 들고 "국정화 반대한다", "교장 선생님 각성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한 학부모는 자유발언에서 "국가에서 역사를 일률적으로 정해서 가르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정치 이념 논리로 학교가 흔들리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2학년 신모 군은 "교육은 학생이 받는 것인데 왜 학교가 학생 의견을 듣지 않는지 의문이다"며 "교장 선생님과 이사장님은 당장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 정모 군은 "교장 선생님이 연구학교 철회를 약속해 놓고도 무작정 버티고 있다"며 "그러면서도 학생들이 자율학습을 하기 싫어 집회에 참가한다고 주장한다"고 했다.

이들은 오전 10시 30분 현재 집회를 하고 있다.

suho@yna.co.kr,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