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重 "지역 정치권은 사업분할 우려 말고 노조부터 설득하라"

회사 소식지 통해 정치권의 '분사구조조정' 제동에 조목조목 반박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이 사업분할 계획에 대해 노조와 지역 정치권이 제동을 걸자 반박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20일 '회사와 지역사회는 공동운명체입니다'라는 제목의 소식지에서 "사업분할로 탈울산이 가속화 한다"는 주장 등에 적극 대응했다.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

회사는 먼저 '탈울산 가속화' 지적에 대해 "올해 울산에 근무하는 직원 수는 2015년 말 대비 228명 더 는다"며 "일부 기능이 타지로 이전하지만 군산조선소 일시 중단에 따라 울산본사 유입 인구는 더 늘어나는데도 증거자료 없는 추측성 언급이 우려스럽다"고 반박했다.

또 "(회사가) 지역주민과의 상생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는 동구의회의 지적에 대해서는 "사업 분할로 경쟁력을 확보하면 지역경제에 더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부 정치인이 "노조와 협의 없이 진행하는 사업분할은 중단돼야 한다"고 지적하자 "사업분할은 경영권에 속하는 사안으로 단체교섭의 대상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사업분할의 목적이 경영 세습과 노조 무력화"라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서도 "주주의 지분 이동이 전혀 포함되지 않아 경영권 승계와는 무관하다"고 되받았다.

이어 "회사는 주주총회를 멈추고 노조와 임단협 집중교섭을 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노조가 구조조정 저지 투쟁을 중단하고 교섭 마무리 의지를 보이면 즉각 협상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회사가 지난 45년간 동구와 울산경제에 기여한 점을 고려한다면, 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가 이런 무책임한 주장을 해서는 안 된다"며 "회사가 울산시에 납부하는 지방세가 연간 400억원이고, 물가와 화폐가치 등을 고려할 때 45년간 낸 지방세는 2조원 정도로 추산된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지역사회의 버팀목이었던 회사가 유례없는 위기를 겪는데, 경영정상화를 위해 대안은 제시하지 않고 인기에만 영합하는 모습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다"며 "경영활동 장애가 되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구조조정 반대 투쟁에 매몰돼 있는 노조 설득에 앞장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