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폰 서비스센터 침입 메인보드 빼내 중국에 판 일당 검거

송고시간2017-02-20 10:20

'가짜부품 넣은 아이폰 제자리에'…총책이 절도 전문가들 모아 범행


'가짜부품 넣은 아이폰 제자리에'…총책이 절도 전문가들 모아 범행

(성남=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아이폰 서비스센터에 침입, 고객이 제출한 단말기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메인보드만 빼내 중국으로 밀반출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20일 특수절도 혐의로 허모(33)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이모(24)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허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성남시 소재 아이폰 서비스센터에서 수십차례에 걸쳐 휴대전화 단말기 내부 메인보드 300여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 둘러보는 일당[분당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현장 둘러보는 일당[분당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이들은 단말기를 훔쳐 내 메인보드를 빼낸 뒤 다시 안에다가 중국산 가짜 메인보드를 끼워넣고 훔친 단말기를 제자리에 가져다 놓는 수법으로 범행했다.

훔친 메인보드는 중국 판매책에 팔아 개당 25만여원씩 총 8천여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총책 허씨는 범행을 계획하고, 각 분야 '기술자'들을 모아 실행에 나섰다.

먼저 지인 이모(24)씨를 해당 서비스센터에 위장취업 시켜 하루 접수되는 단말기가 얼마나 되는지, 보안시스템은 어떤 것이 있는지 등 정보를 빼냈다.

이후 보안업체 재직 경력이 있는 배모(30)씨를 투입, 서비스센터 내 보안장비를 무력화하면 절도 기술자 정모(28)씨 등 2명이 들어가 단말기를 훔쳐 나왔다.

훔친 단말기는 신모(23)씨에게 맡겨 메인보드를 빼내 중국산 가짜로 교체했고, 이 과정에서 김모(50)씨는 레이저로 일련번호를 각인해 넣어 가짜 메인보드가 진짜인 것처럼 꾸몄다.

증거물[분당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증거물[분당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허씨 일당의 신출귀몰한 범행은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단말기를 점검하던 중 내부에 손을 대지 않으면 나타날 수 없는 흔적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덜미를 잡혔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