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글로벌서비스, 친환경 선박 서비스 사업 진출

송고시간2017-02-20 11:00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현대중공업[009540] 자회사로 분사한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친환경 선박 서비스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최근 KSS해운[044450]과 '선박 배기가스 저감장치 설치 사업'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KSS해운이 운영하는 중대형 LPG운반선에 '배기가스 세정장치'를 추가로 설치해 친환경 선박으로 개조하는 것이다.

세정장치를 설치한 선박은 선박용 경유(MGO)보다 저렴한 벙커C유 연료를 사용해도 2020년 발효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기준을 충족할 수 있어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설명했다. 선사는 IMO 규제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선박의 황산화물 배출량을 현재 3.5%에서 0.5% 이하로 줄여야 한다.

양사는 이달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기초 설계작업에 들어갔으며 올해 말까지 구매제품 선정과 사전 성능평가 등 세부 엔지니어링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KSS해운은 내부 운항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박 개조에 따른 연료비용 절감 효과와 투자비용 회수 기간 등 사업성을 함께 분석하고 향후 개조 공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작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1만5천척 이상의 선박에 배기가스 세정장치가 장착되면서 1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세정장치 사업을 기반으로 '친환경 선박 개조' 시장에서 실적을 쌓아 서비스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앞서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지난 10일 부산 본사에서 스웨덴의 조선 기자재 업체인 알파라발과 '선박평형수처리시스템 개조 사업'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기도 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 설비에 대한 설계부터 구매, 설치, 시운전까지 일괄 도급 방식(Turnkey)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향후 친환경 시장에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와 KSS해운이 함께 친환경 선박으로 개조하고 있는 '가스 스타'(Gas Star)호

현대글로벌서비스와 KSS해운이 함께 친환경 선박으로 개조하고 있는 '가스 스타'(Gas Star)호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