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美칼빈슨 맞불 "전투태세"…이지스함 동원 무력과시

송고시간2017-02-20 10:08

칼빈슨 항모 남중국해 전개[AFP=연합뉴스]
칼빈슨 항모 남중국해 전개[AFP=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미국이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을 남중국해에 전개하자 중국은 20일 관영매체를 통해 '전투태세'를 경고하며 무력과시에 나섰다.

중국중앙(CC)TV는 지난 15∼16일 남중국해에서 해군 함대의 훈련이 이뤄졌다며 052D형 최신 이지스 구축함인 창사(長沙)호 함대가 훈련하는 영상 화면을 공개했다.

훈련에는 창사호와 함께 052C형 미사일 구축함 하이커우(海口)호, 903A형 종합보급선 뤄마후(駱馬湖)호가 동원됐다.

특히 창사호에는 대함 미사일 잉지(鷹擊·YJ)-18과 대공 미사일 훙치(紅旗·HQ)-9가 탑재돼 있다고 중국은 강조했다. 잉지-18은 수직 발사후 독립된 소형 미사일로 분리돼 상대의 방공망 돌파에 유리한, 세계에서 가장 선진적인 대함 미사일 체계라고 중국 매체는 강조했다.

이들 중국 남해함대는 항공병 부대와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南沙群島>), 파라셀 군도(시사군도<西沙群島>) 주둔 수비대와 함께 훈련을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남중국해 훈련에 이어 이들 편대는 서태평양, 동인도양에서도 원양훈련을 가질 예정이다.

신랑(新浪)군사망도 전날 "침과이대(枕戈以待·창을 베고 기다린다는 뜻)의 태세로 미국 항모에 맞서 중국 052D 구축함 함대가 남중국해에서 훈련을 가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이 칼빈슨 항모 전단을 겨냥한 훈련임을 분명히 했다.

미 해군의 니미츠급 항공모함인 칼빈슨호 전단은 지난 18일부터 남중국해에 전개돼 정기적인 작전 수행에 돌입했다.

칼빈슨 항모 전단은 남중국해 전개 기간에 중국 인공섬의 12해리 범위로 진입, '항행의 자유' 작전을 실행할 예정이어서 미중 양국간 긴장의 수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최신예 이지스 구축함 창사호[중국 관찰자망 캡처]
중국 최신예 이지스 구축함 창사호[중국 관찰자망 캡처]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