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4번째 민족대표' 스코필드 박사 서울시청 로비서 만난다

송고시간2017-02-20 11:15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일제의 만행과 한국의 독립운동을 세계에 알린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 박사를 기념하는 전시회가 2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서울시청 로비에서 열린다.

스코필드 박사 전시회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스코필드 박사 전시회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캐나다 국적 의료 선교사인 스코필드 박사는 1916년 세브란스 의전 교수로 부임했다. 이후 일제의 폭압적 통치에 고통받던 우리 민족의 비참한 처지를 보고 독립운동을 도왔다.

그는 한국에 있던 외국인 중 유일하게 3.1 만세운동 계획을 미리 통보받고 비밀리에 지원해 '민족대표 34인'이라는 별칭도 얻었다.

일제가 벌인 제암리·수촌리 학살 현장을 직접 찾아 사진과 글로 남겨 전 세계에 알렸고, 3·1 운동을 자세히 소개하는 등 활동을 했다.

이런 공로로 박사는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된 유일한 외국인이 됐다.

스코필드 박사 활동 그린 일러스트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스코필드 박사 활동 그린 일러스트 [서울시제공=연합뉴스]

3·1 운동 98주년을 맞아 마련한 이번 전시는 2부로 나눠 박사의 친필 서한, 유품, 사진 등 20점을 선보인다.

1부는 박사가 직접 촬영한 제암리·수촌리 학살 현장 사진과 3·1 운동 사진, 일본의 만행을 기록한 원고 '꺼지지 않는 불꽃' 원본 등 서한을 전시한다.

'34번째 민족대표' 스코필드 박사 서울시청 로비서 만난다 - 3

2부는 3·1 운동을 경험한 박사가 '한국정신'이라며 강조한 자유와 희생, 봉사 등 가르침을 정리했다.

박사의 흉상과 연보 등을 전시한 포토존에서 기념사진도 찍을 수 있다.

24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과 에릭 월시 주한캐나다대사,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한다.

스코필드 박사 흉상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스코필드 박사 흉상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서울시 관계자는 "스코필드 박사의 헌신과 의로움을 배울 수 있는 전시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