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병국 "집회참여 독려하는 대선주자 퇴출"…5당대표 회동 촉구

송고시간2017-02-20 09:49

"졸속처리된 전기안전법 개정에 당의 총력 기울이겠다"

당 지지율 어떻게 끌어올릴까?
당 지지율 어떻게 끌어올릴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구 정책위의장이 20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20일 "앞으로 (촛불과 태극기) 집회 참석을 독려하는 정당과 대선주자가 있다면 국민이 퇴출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난 주말에 여야 유력 대선주자와 정치인들이 광장에 나가 국민 분열에 앞장서며 헌법재판소를 압박했다"며 "야권은 조기탄핵 팻말을 손에 들고 여권 정치인들은 막말을 쏟아내며 선동의 불쏘시개 노릇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헌재 결정에 승복하겠다며 국회의장 앞에서 손을 맞잡은 것이 무색할 정도"라며 "정치권은 지금이라도 마땅히 의원총회라도 열어서 헌재 판결 승복과 집회 불참을 공식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치권은 제도권 내에서 헌재판결 로드맵을 준비할 막중한 책무가 있다"며 "5당 대표 긴급회동을 통해 헌재 판결 전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시나리오를 놓고 로드맵을 제시할 때"라고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거듭 제안했다.

그는 전기용품과 생활용품의 안전 관련 의무를 강화하는 '전기안전법'에 대해 "젊은 창업가들과 '핸드 메이드(hand made)'를 기본으로 하는 사업장이 문을 닫아야할 판"이라며 "대한민국의 모든 밑반찬마다 식약처 인증을 받으라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또 "소비자 안전보호라는 미명 하에 제대로 된 현장 의견 수렴없이 졸속 처리된 법안이라는 점에서 반드시 개정돼야 한다"며 "바른정당은 개정을 위해 당의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자료사진)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자료사진)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