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상열 회장 광주시·전남도 반발에 사과요구도 '묵묵부답'

송고시간2017-02-20 09:31

상의 고위관계자 "일반 경제인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일"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김상열 광주상공회의소 회장이 공식 석상에서 윤장현 광주시장, 이낙연 전남지사, 전남개발공사 직원들을 비난 또는 쓴소리한 데 대해 해당 기관과 공직자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김 회장의 입장이 주목된다.

김 회장은 지난 16일 공식 기자간담회에서 광주시 자동차 100만대 공약이 실현 불가능 하다고 윤 시장에 직격탄을 쐈고, 오룡지구 택지 분양과 관련해 지역 업체 참여를 원천적으로 제한했다고 이 지사를 비난하는 한편 개발공사 직원들의 특정 업체와 유착 의혹을 제기했었다.

김상열 광주상공회의소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상열 광주상공회의소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광주시는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상공회의소도 지난해 7월 11일 '자동차 100만대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그동안 지역사회와 공감대를 형성해 왔는데 김 회장이 갑자기 '실현 불가능' 한 사업으로 평가한 것은 납득하기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전남개발공사도 김 회장 발언이 알려진 당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12월 9일 오룡지구 내 공동주택사업 민간 사업자 공모 공고에서 도급순위 30위로 참여 자격을 제한했지만, 지역건설업체 건의를 수용해 같은 달 16일 지역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도급순위 제한을 없애 변경공고를 했다"며 "그 결과 11개 업체가 참여의향서를 제출했고 이 가운데 2곳은 지역 업체"라고 밝혔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경제인이 어떻게 그런 (거짓) 말을 할 수 있느냐"며 "김 회장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고 유감을 표했다.

김 회장이 지역 업체가 참여했는데도 전남도가 원천적으로 참여를 배제했다고 결과적으로 '거짓 주장'했다는 것이다.

급기야 전남개발공사 노동조합도 성명을 내고 "지역경제 수장으로서 공식 석상에서 허위 내용을 유포한 행동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김 회장은 발언 배경이 된 정보 출처를 밝히고 조속히 공식적인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김 회장은 자신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킨 지 나흘이 지난 20일 현째까지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광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김 회장이 기자간담회 발언과 관련해 아무런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상공회의소 또 다른 고위관계자는 "지역 경제수장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광주시장과 전남지사가 반박하고 공직자들이 사과를 촉구하는데도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일반 경제인'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