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매체 "오승환, 지난해 정말 환상적인 깜짝활약"

송고시간2017-02-20 09:10

오승환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끝판왕'의 입지를 굳힌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대한 현지 기대가 한결같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20일(한국시간) 올 시즌 세인트루이스의 불펜진을 조명하는 기사에서 오승환의 활약을 전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무리 투수 오승환은 한국과 일본 무대를 평정한 뒤 2016시즌을 앞두고 미국에 진출했다.

지난해 1월 1+1년 최대 1천100만 달러에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했다.

첫해 오승환은 76경기에 나서 79⅔이닝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하며 세인트루이스가 원하던 이상의 활약을 했다.

중간계투로 출발했지만, 마무리 투수 자리로 '영전'했다.

이 매체는 오승환을 유격수 알레드미스 디아스와 함께 지난해 팀 내 '정말 환상적인 깜짝 활약'을 펼친 선수로 꼽았다.

오승환은 올 시즌 마무리 투수도 예약해 놓은 상태라고 SB네이션은 전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팀으로서는) 불행히도 올 시즌은 오승환이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는 마지막 시즌이 될 수도 있다"며 "이번 시즌을 마치고 오승환은 팀을 옮길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오승환의 입지는 탄탄하다"며 그를 브렛 세실과 함께 불펜진에서 핵심 역할을 할 두 엘리트 선수로 지목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