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텔레콤, MWC서 초고화질 360 VR 생방송 선보인다

송고시간2017-02-20 08:59

화질 높이고 전송 용량·스트리밍 지연시간 줄여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27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MWC) 2017'에서 초고화질 360 VR(가상현실) 생방송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의 '360 라이브 VR'은 총 6개의 카메라를 이용해 360도 전 방위 화면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 기기(HMD)가 이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해 시선에 맞는 초고화질(UHD) 화면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화면 접합 기술을 적용해 각각의 화면이 이어지는 부분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초당 60프레임을 제공해 타사 대비 화질 수준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전송 용량도 60% 이상 줄였다. 360 VR 방송의 전송 용량은 일반 방송보다 4배 많은 16Mbps에 달하지만, SK텔레콤의 '360 라이브 VR'은 6Mbps에 불과하다. 시청 중인 화면만 고화질로 제공하고, 나머지 화면은 저화질로 전송하기 때문이다.

실시간 모바일 스트리밍 지연시간도 기존 20초에서 5초 이내로 단축했다.

SK텔레콤은 MWC 전시 현장을 360 VR 카메라로 촬영해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와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360 라이브 VR'을 상반기 중 B2B(기업용) 시장에서 우선 상용화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시선에 따라 소리의 크기를 조절하는 3D 오디오를 적용할 방침이다.

관련 기업의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상반기 중 API(개발 도구)도 공개하기로 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시대에는 현장에 있는 듯한 실감형 방송이 본격 확산할 것"이라며 "다양한 사업자와 제휴를 통한 뉴 미디어 생태계 확산에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SK텔레콤, MWC서 초고화질 360 VR 생방송 선보인다
SK텔레콤, MWC서 초고화질 360 VR 생방송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7'에서 초고화질 실시간 360 VR 서비스인 '360 라이브 VR'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2017.2.20 [SK텔레콤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