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첫 라이브 피칭…"선발진 복귀 자신 있다"

송고시간2017-02-20 08:52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팔꿈치 수술 이후 처음으로 타자를 상대로 연습 투구를 하며 마운드 복귀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선발 로테이션 재진입에 대한 자신감도 숨기지 않았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의 라이브피칭 소식을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소속팀 스프링캠프가 마련된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랜치에서 또 다른 선발투수 자원인 스콧 카즈미어와 함께 라이브 피칭을 했다.

라이브 피칭은 실전처럼 타석에 타자를 세워놓고 공을 던지는 훈련이다.

스프링캠프에서 불펜투구만 해온 류현진이 라이브 피칭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9월 팔꿈치 괴사조직 제거수술을 받은 이후 처음으로 타자를 상대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카즈미어와 나란히 마이너리그 타자를 상대로 25개의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투구를 마친 후 지난해 어느 때보다도 편안하고 자신감도 넘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년간 메이저리그에서 한 경기밖에 던지지 못했다. 그래서 2013년 처음 다저스로 왔을 때처럼 내 이름에 의문부호가 달리고 있다"면서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가려면 팀에 보여줘야 할 것들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에는 나에 대한 믿음이 가지 않았다. 팔을 완전히 펼 수 없어 계속 그랬던 것 같다"면서 "지난 시즌이 끝나고 온 신경을 기울였고 지금은 내 능력과 몸 상태에 자신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마에다 겐타, 훌리오 우리아스 등으로 1∼4선발을 사실상 낙점했다.

다만 다저스 구단이 우리아스의 투구 이닝을 제한하길 원해 선발진에 한두 자리가 비어 있는 상황이다.

이 자리를 놓고 류현진과 카즈미어, 브랜던 매카시, 알렉스 우드, 브록 스튜어트, 로스 스트리플링 등 6명이 경쟁한다.

그중에서 류현진이 가장 먼저 라이브 피칭에 나섰다.

류현진은 다저스의 캠프에 합류하기 전인 지난 1월 일본 오키나와로 건너가 개인훈련을 했다.

다저스가 라이브 피칭 첫 일정으로 류현진을 꼽은 것은 올 시즌 기대와 함께 현재 그의 몸 상태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류현진은 "투수로서 첫날부터 선발 로테이션에 들고 싶다"면서 "오늘 던진 것을 봤을 때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류현진의 공을 받은 다저스 주전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도 "류현진이 몸이 아주 많이 좋아졌다"면서 "지난해와 비교해 볼 배합이나 제구력이 매우 나아졌다. 공을 던질 때 무슨 일이 일어날까 걱정하는 모습도 없었다"고 평가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