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경통·관절 특효?'…수입산 지네·도마뱀 식품 둔갑

송고시간2017-02-20 08:23

경찰, 혐오식품 불법 제조·유통업자 16명 검거


경찰, 혐오식품 불법 제조·유통업자 16명 검거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먹지 못하는 수입산 지네와 도마뱀 등으로 만든 불법 혐오식품을 만들어 팔아온 업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관절이나 신경통에 특효'라는 검증되지 않은 민간 속설 속에 이 불법 식품은 시중에 수년간 지속적으로 유통돼온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 불명의 수입산 도마뱀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출처 불명의 수입산 도마뱀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부산 영도경찰서는 20일 식품위생법·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김모(51)씨 등 초재상 업주와 혐오식품 불법 제조업자 1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부산의 한 초재상가 일대에서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출처 불명의 수입산 지네, 도마뱀(합개)을 가시오가피, 홍화가루와 혼합해 만든 분말 캡슐이나 엑기스, 말 다리 등을 판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이런 혐오식품을 팔아 연간 적게는 6천만원에서 많게는 2억4천만원까지의 수익을 남긴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수입산 지네 묶음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수입산 지네 묶음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김씨 등은 구청의 허가 없이 중탕기와 포장기계를 설치하고 초재를 구매하러 온 고객에게 60개 파우치가 든 한 박스당 1만5천∼2만원의 수고비를 받고 엑기스나 캡슐을 만들어 판매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이 캡슐 등으로 만든 지네나 도마뱀은 수입 경로를 정확하게 알지 못할 뿐 아니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먹지 못하는 식품으로 규정한 것들이었다.

하지만 김씨 등은 이런 혐오식품을 '관절과 신경통에 특효'라며 검증되지 않은 시중 속설로 유인해 고객에게 팔아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비위생적으로 보관된 말 다리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비위생적으로 보관된 말 다리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적발된 김씨 등의 냉동창고에서는 불법 도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말 다리나 아르마딜로(천산갑) 새끼 등 수입 파충류와 야생동물이 비위생적인 상태로 보관돼 있었다.

경찰은 말 다리 등도 불법 판매된 것으로 보고 유통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초재상에게 지네 캡슐 등 혐오식품을 판매한 제주도의 한 무허가 식품제조·가공업자와 경남 밀양에서 말을 불법 도축해 부산물을 공급해온 업자도 함께 붙잡았다.

경찰은 관할 구청의 감독 사각지대에서 이 같은 혐오식품의 불법 제조·유통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못 먹는 지네 등으로 만든 캡슐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못 먹는 지네 등으로 만든 캡슐 [부산 영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