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공원 출범 50주년, 미래 50년 위해 민-관 지혜 모은다

송고시간2017-02-20 12:00

국립공원 기념행사 추진위원회 출범식 개최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로 국립공원 제도 도입이 50주년을 맞는다.

환경부는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국립공원 50주년 기념행사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한다.

올해는 1967년 국립공원 제도가 처음 도입돼 제1호 지리산국립공원이 지정된 지 50년이 되는 해다.

환경부는 6월 광화문광장에서 국민과 함께 국립공원 미래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대규모 기념행사를 주최할 예정이다.

국립공원 50주년 기념행사 추진위원회에서는 조경규 환경부 장관과 전 환경부 장관인 손숙 마포문화재단 이사장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정부위원 7명과 민간위원 11명을 포함, 총 위원 20명으로 구성된다.

정부위원으로는 이종구 바른정당 의원,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낙연 전남도지사, 홍준표 경남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참여한다.

민간위원은 양병이 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 최중기 국시모(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상임대표, 한삼희 조선일보 논설위원, 우두성 전 구례문화원장, 조계종 사회부장 정문스님, 산악인 엄홍길씨이다.

이번 출범식에서는 민간위원장을 포함한 19명의 위원에게 위촉장을 준다.

환경부가 추진하는 50주년 기념행사 추진계획을 설명하고 국립공원 미래비전도 논의한다.

국립공원 50주년 기념행사 추진위원회는 분기별로 정례회의를 열어 국립공원 미래비전을 논의하고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이번 출범식을 시작으로 국립공원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국민참여형 이벤트를 연다. 올해 6월 개최 예정인 '국립공원 50주년 기념행사' 준비에도 나선다.

국민참여형 이벤트로는 야영장 무료사용, 명사와 함께하는 국립공원 탐방, 국립공원 편지쓰기 대회, 야영장 미니콘서트 등을 개최한다.

국립공원 50주년 미래포럼을 구성, 그간의 자연공원 정책을 평가하고 미래비전을 마련하는 한편, 자연공원 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한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