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풍·난기류' 제주공항 운항 차질 이어져 승객 '발동동'

전날 57편 결항·105편 지연…임시편 투입 계획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강풍이 불고 난기류 현상으로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기 운항 차질이 이어져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20일 오전 6시 30분께 제주공항에서 김포로 가려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이 결항했다.

강풍과 난기류로 항공편 이륙 시각이 지체되면서 순차적으로 항공사들의 다음 출발 항공편 운항이 지연되고 있다.

제주공항에는 전날 낮부터 오후 10시까지 윈드시어(난기류) 특보가 내려졌다.

이날 바람도 순간풍속 초속 9∼14.4m로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대기 접수 불가'
'대기 접수 불가'(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9일 강풍과 난기류로 제주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은 가운데 20일 오전 공항 내 한 항공사 카운터에 결항편 승객 수송을 위한 대기접수 불가를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2017.2.20
jihopark@yna.co.kr

전날에도 윈드시어와 강풍특보로 항공편 57편(출발 28·도착 29)이 결항했고 항공기 105편이 지연 운항했다.

전날 오후 6시부터 김포, 김해, 여수, 청주, 사천, 대구, 광주 노선 등 제주공항에서 운항하는 13개 노선 전 노선이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주말 제주 여행을 했던 관광객 4천600여명이 제주를 떠나지 못해 발이 묶였다.

숙소를 미처 구하지 못한 관광객 120여명은 여객청사에서 쪽잠을 자며 밤을 지새웠다.

매트 깔고 쪽잠 잔 제주공항 체류객들
매트 깔고 쪽잠 잔 제주공항 체류객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9일 강풍과 난기류로 제주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은 가운데 공항에서 쪽잠을 청한 체류객들이 20일 오전 매트에 앉아 있다. 2017.2.20
jihopark@yna.co.kr

제주도 등은 지원상황실을 설치, 제주공항 부근 숙박업소를 안내했고 공항 내 체류객들에게는 매트와 모포 150세트와 식·음료수를 제공했다.

제주지방항공청은 예약승객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운항계획 등의 정보를 전달하도록 각 여행사에 통보했다.

항공사들은 이날 중 임시편을 투입, 체류객들을 실어나를 예정이다.

매트 깔고 쪽잠 잔 제주공항 체류객들
매트 깔고 쪽잠 잔 제주공항 체류객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9일 강풍과 난기류로 제주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은 가운데 공항에서 쪽잠을 청한 체류객들이 20일 오전 매트에 앉아 있다. 2017.2.20
jihopark@yna.co.kr

현재 제주도 산지와 제주도 북부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북부연안과 북동연안 바다를 제외한 제주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돼 소형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으며, 제주에서 완도로 가는 여객선 등 대형 여객선도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0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