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에 서버 두고 도박사이트 운영한 조폭…한 달에 4억 '꿀꺽'

송고시간2017-02-20 06:54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한 달간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번 수익은 4억원에 달했다.

부산 영도경찰서
부산 영도경찰서

부산 영도경찰서는 20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칠성파 행동대원 배모(42)씨 등 4명과 이들에게 통장을 빌려준 오모(34·여)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배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한 달간 태국 서버에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도박 참여자로부터 한 구좌당 600만∼1천200만원을 입금받는 등 한 달간 약 4억원의 부당 이득을 얻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이 돈을 받은 은행 계좌를 추적해 배씨 등을 차례로 검거하고, 사이트에 접속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회사원, 자영업자 등 5명도 함께 입건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