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 정부, '한밤중 생떼 회견' 북한대사 초치"

송고시간2017-02-20 02:46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말레이시아 정부가 한밤중 돌발 회견을 통해 자국을 비판한 북한 대사를 초치했다고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가 20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에게 이날 오전 열리는 비공개회의에 참석하라고 요구했다.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오후에 회의 관련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식통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 의혹과 관련 "현재로써는 경찰과 외교부만 발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철 북한대사는 김정남 부검결과 발표를 앞두고 지난 17일 밤 언론 앞에서 말레이시아가 '적대세력'과 결탁했다며 말레이 당국의 부검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소리를 높였고 말레이시아 당국자들은 "북한은 현지 법을 따르라"고 맞서 양국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다.

강철 주말레이 北대사 "부검결과 절대 수용 못해"
강철 주말레이 北대사 "부검결과 절대 수용 못해"

(쿠알라룸푸르 AFP=연합뉴스) 강철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가 독살 의혹이 일고 있는 김정남에 대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부검에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했다.
강 대사는 17일 밤(현지시간)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 앞에 나타나 미리 준비한 서면 자료를 통해 자신들이 입회하지 않은 채 진행된 부검의 결과를 절대 받아들이지 않겠다면서 즉각적인 시신 인도를 요구했다(사진).
bulls@yna.co.kr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