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이재용 구속 후 이틀째 뇌물조사…"대가성 없다" 부인

송고시간2017-02-20 00:26

14시간30분 고강도 추궁…취재진에 답변 없이 구치소로 복귀

조사 마친 이재용
조사 마친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20일 새벽 서울 강남구 특검사무실에서 조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돌아가는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조사실로 향하는 이재용
조사실로 향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호송차를 타고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에 도착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2017.2.19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강애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뒤 두 번째 소환에서 14시간 30분가량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서울구치소로 복귀했다.

이 부회장은 전날 오전 9시 42분께 특검 사무실이 있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D 빌딩에 도착해 조사실로 직행했으며 20일 오전 0시 12분께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떠났다.

그는 '경영권 승계 대가로 최순실 씨를 지원했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전날과 마찬가지로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세 차례 독대 때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 박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에 관한 내용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애초 삼성그룹의 최씨 측 지원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의 대가였다고 봤으나 영장 재청구에 앞서 경영권 승계 문제 전반을 둘러싼 포괄적 거래 의혹으로 범위를 넓혔으며 이런 맥락에서 보강 조사를 벌였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를 비롯해 최씨 측을 지원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대가성이 없었다는 종전의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측이 사실상 강요에 가까운 압박을 해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는 것이 삼성 측 주장이다.

특검은 수사 기한이 끝나는 이달 28일 이전에 이 부회장을 기소할 방침이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