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암살 독극물, 시신서 검출 안 될 정도 고난도 기술"

핑커푸 "일가 병력까지 치밀하게 계산…KGB 암살수법과 흡사"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암살된 김정남의 시신에서 아무런 독극물 성분이 남아있지 않아 수사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김정남 일가의 병력까지 치밀하게 계산해 제조된 독극물이라는 주장이다.

18일 말레이시아 중문매체 중국보(中國報)에 따르면 유명 군사평론가인 핑커푸(平可夫)는 김정남의 시신에 독약 성분이 남겨져 있지 않아 따라 말레이시아 경찰이 재부검에 나서더라도 어떤 결과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나다의 군사평론지 칸와(漢和)디펜스리뷰의 총편집인 핑커푸는 이번 암살 수법이 과거 소련의 KGB 방식과 유사하다며 강력한 심장 쇠약을 초래해 외관상으로 심장 발작에 의한 '자연사망'처럼 보이도록 하는 기법이라고 전했다.

1961년 소련 KGB가 첩보요원 보그단 스타친스키를 파견해 우크라이나 출신 망명 정치인 스테판 반데라를 독극물 스프레이로 암살하는데, 당시 반데라의 증상이 심장마비와 초고혈압처럼 보인 것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그는 "이번 암살은 주도면밀한 계획에 의해 김일성 일가의 심장병 병력까지 살펴 이뤄진 것처럼 보인다"며 "만일 김정남이 공항 이외의 지역에서 암살됐다면 의사들이 심장발작, 또는 자연사망이라고 진단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래서 말레이시아 당국이 아무리 여러 차례 부검을 해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게 그의 전망이다.

핑커푸는 이번 사건에서 사용된 독극물도 고도의 제조기술을 필요로 하는 까닭에 국가급 정보기관 실험실에서 제조된 것이 분명하다며 따라서 이번 김정남 암살 사건도 국가기관의 소행으로 보는 게 무방하다고 강조했다.

독극물 암살작전에는 사망시간을 통제해야 하는 난제가 있는데 이번처럼 암살 실행자들이 현장에서 벗어나기에 충분하고 피살 대상이 병원에 닿기 이전의 시간인 10분의 시간을 통상적으로 설정하게 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핑커푸는 이어 독극물을 이용한 암살작전에서 가장 복잡한 문제는 어떻게 암살자의 안전도 보장하느냐는 점이라며 통상적으로 살수들은 암살 실행 전에 반드시 해독약을 삼키기 마련이라고 전했다.

따라서 이번 김정남 암살을 실행한 여성 용의자들이 겉보기에는 직업 공작원처럼 보이지 않고, 또 그렇게 주장하고 있지만 이런 해독약 문제를 고려하면 그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피습 직후 김정남의 의식잃은 모습[연합뉴스]
피습 직후 김정남의 의식잃은 모습[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2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