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남 살해 北용의자 4명, 17일 이미 평양 도착"(종합)

송고시간2017-02-19 21:58

싱가포르·말레이 언론 보도…인니 등 3개국 경유

"김정남 살해 北용의자 4명, 17일 이미 평양 도착"(종합) - 1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북한국적 용의자 4명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북한국적 용의자 4명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리지현, 홍송학, 리재남, 오종길. 2017.2.19 [말레이시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쿠알라룸푸르·상하이=연합뉴스) 김상훈 황철환 정주호 특파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는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이 이미 17일 평양에 도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싱가포르 보도채널인 채널뉴스아시아는 19일 고위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이들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해 평양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 외에 추가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중문매체 중국보(中國報)도 이들 4명의 용의자들이 범행 4일 만에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중국보는 이들이 일부러 3개국을 옮겨다니며 4일 만에 평양에 도착하는 긴 우회노선을 택했다며 말레이시아 경찰의 조사를 혼란스럽게 해 시간을 늦춰 추적을 어렵게 하려는 의도로 풀이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앞서 검거된 리정철(46) 외에 리지현(33)·홍송학(34)·오종길(55)·리재남(57) 등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을 추가로 쫓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은 1월 31일부터 2월 7일 사이 각자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후 범행 당일인 13일 모두 수속을 받고 출국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들이 어느 곳으로 출국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은 채, 인터폴 및 관련 국가들과 협력해 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고 설명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