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관영매체 "롯데, 사드 부지 제공하면 '지진' 만날 것"(종합)

롯데그룹 "사드배치, 골프장측이 국방부와 협의"(CG)
롯데그룹 "사드배치, 골프장측이 국방부와 협의"(CG)[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들이 롯데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위한 부지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며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은 19일 논평을 통해 "한반도 사드 배치는 지역 안보와 안정에 위협이 되며 롯데그룹 경영진은 사드 부지로 골프장을 제공할지 아직 최종 결정을 하지 않았으나 지역 관계를 격화시킬 수 있는 불장난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화통신은 "롯데가 부지 제공에 동의하면 한국과 미국 정부는 사드 배치에 속도를 내게 될 것"이라면서 "이럴 경우 롯데는 중국인들을 해치게 될 것이고 그 결과는 심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신화통신은 "롯데의 옳은 결정은 사드 부지 제공을 거절하거나 미루는 것으로 이를 통해 한국 정부가 사드의 실행 가능성을 재검토하도록 하게 될 것"이라면서 "한 번의 잘못된 걸음은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위협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도 이날 롯데와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사드 배치를 위한 롯데와 한국 정부 간 토지교환 협상이 이달 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토지교환이 이뤄지면 사드 배치는 더욱 속도를 낼 것이고 이는 한반도의 정치국면 변화와 함께 중국의 전략안전이익에 큰 손실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문은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롯데그룹이 사드배치를 위한 부지를 제공할 경우 중국 사업이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뤼 연구원은 사드 부지로 선정된 성주골프장 토지 소유권은 롯데에 있으며 롯데는 토지를 어떻게 사용할지 결정권을 갖고 있다면서 하지만 롯데는 현재 중국과 대립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롯데는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이득을 취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중국의 안전이익에 적극적으로 손상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인들에게 좋지 않은 감정, 심지어 적대적인 감정을 불어넣어 롯데의 중국 사업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롯데가 1994년 중국시장 진입이래 식품, 소매, 관광, 석유화학, 건설, 제조, 금융 등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했으며 서울의 롯데면세점 판매의 70%는 중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