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임기 말 인기 떨어진 DJ·盧의 길 안 따라가"

"대통령은 진영 논리와 다른 철학·리더십 요구돼"
"중도·보수표 의식한 정치공학 아냐…역선택, 몇몇 장난한다고 되지 않아"

(서울·김해=연합뉴스) 홍지인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9일 김대중(DJ)·노무현 전 대통령을 거론하면서 "임기 말이면 인기가 떨어져 출당당하고 민주 진영으로부터 정책과 소신에 있어 배신당했다는 얘기를 듣는 그런 대통령의 길을 따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후 김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진보진영이 제기했던 '민주개혁 세력 배신론'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민주당과 민주주의 진영은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향해 '좌측깜빡이 넣고 우회전했다, 민주개혁 세력에게 배신과 실망을 안겨준 정부였다'고 비난했다"며 "그 비난이 소득 양극화와 서민과 일자리의 어려움을 지적한, 대통령에 대한 정당한 비판이라고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스스로에게 묻고 물었다. 김대중과 노무현이 민주당과 민주 진영의 철학과 정책을 배신했는가, 아니면 대통령의 위치에 서서 대한민국을 이끈다는 건 현재 민주 진영과 민주당이 가진 진영 논리와는 또 다른 대통령의 철학과 리더십을 요구하는 게 아니냐"라고 강조했다.

연설하는 안희정
연설하는 안희정(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19일 오후 경남 김해체육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2.19
choi21@yna.co.kr

이는 최근 자신의 행보를 두고 '우클릭'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례를 예로 들며 좌·우의 시각으로 양분된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역설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지사는 "경선과 대선에서 중도층과 보수진영의 표를 더 얻고자 하는 선거공학이 아니라 제가 가진 소신"이라며 양극화 문제 해결, 저출산 고령화 시대 해소, 남북 분단 상황 해소 등을 국정과제로 제시했다.

또 의회와 높은 수준의 협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저의 연정이든 소연정이든, 의회 권력과 대통령과 협치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저의 제안은 선거공학적 제안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70년 헌정사를 바라보며 느낀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제 도전은 김대중과 노무현의 역사, 그 미완의 역사를 완수하는 것이고 김·노 대통령이 못 이룬 시대의 역사를 뛰어넘는 도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기에 경례하는 안희정
국기에 경례하는 안희정(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19일 오후 경남 김해체육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 앞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17.2.19
choi21@yna.co.kr

안 지사는 경선 과정에서 다른 당 지지층의 역선택 우려가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어떻게 돌파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 유일한 길은 저는 저답게 제 길을 가는 것밖에 없다"면서 "역선택이란 건 몇몇이 장난한다고 되지 않는다. 절대 그렇지 않은 게 민심"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또 노동시장 유연화와 관련해 "제도적으로 없던 일로 할 수는 없다"면서도 "노동시장 유연화가 임금착취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현실은 개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공공일자리 창출 공약과 관련, "공공분야 일자리를 늘려 실업문제를 해결하는 말만으로는 대안이 안 된다. 일자리는 기업인이 만든다. 정부가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 자체가 낡은 패턴"이라고 비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