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관영매체 "롯데, 사드 부지 제공하면 '지진' 만날 것"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관영언론이 롯데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위한 부지를 제공할 경우 중국 사업이 '지진'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19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롯데와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사드 배치를 위한 롯데와 한국 정부간 토지교환 협상이 이달 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토지교환이 이뤄지면 사드 배치는 더욱 속도를 낼 것이고 이는 한반도의 정치국면 변화와 함께 중국의 전략안전이익에 큰 손실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문은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롯데그룹이 사드배치를 위한 부지를 제공할 경우 중국 사업이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뤼 연구원은 사드 부지로 선정된 성주골프장 토지 소유권은 롯데에 있으며 롯데는 토지를 어떻게 사용할지 결정권을 갖고 있다면서 하지만 롯데는 현재 중국과 대립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롯데는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이득을 취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중국의 안전이익에 적극적으로 손상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인들에게 좋지 않은 감정, 심지어 적대적인 감정을 불어넣어 롯데의 중국 사업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롯데가 1994년 중국시장 진입이래 식품, 소매, 관광, 석유화학, 건설, 제조, 금융 등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했으며 서울의 롯데면세점 판매의 70%는 중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문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뮌헨 안보회의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만나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입장을 거듭 표명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안전을 위한 한국의 조치는 이해하지만 중국의 정당한 입장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선양의 롯데타운 조감도
중국 선양의 롯데타운 조감도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