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승합시다" 삼성 더프, 오키나와 훈련 시작

삼성 새 외국인 타자 다린 더프
삼성 새 외국인 타자 다린 더프(서울=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가 19일 일본 오키나와현 온나손 아카마 구장을 바라보며 웃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나하<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31·미국)가 일본 오키나와 팀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삼성은 19일 "더프가 어제(18일) 오키나와로 건너와 오늘 오전부터 훈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일본 오키나와현 온나손 아카마 구장에서 열린 훈련을 시작하기 전, 러프는 상견례를 했다.

그는 "삼성 선수들과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 우리 우승합시다"라고 외쳤다.

이어 동료 선수들의 요청에 저스틴 비버의 '베이비'를 부르고 춤을 쳤다.

러프는 오키나와로 오고자 장거리 이동을 했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캠프인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체류하다 집이 있는 네브래스카주 오마하로 돌아갔고, 삼성과의 계약이 확정된 뒤 여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콜로라도주 덴버로 이동했다.

이후 로스앤젤레스를 거쳐 한국 대구로 들어와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다.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한 뒤에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오키나와로 들어왔다.

삼성 관계자는 "힘든 일정이었는데도 러프가 합류 첫날부터 시종일관 웃으며 훈련했다. 오전에 스트레칭과 수비 훈련을 치른 뒤 오후에는 티배팅과 프리배팅도 실시했다"고 전했다.

러프는 당분간 평가전에는 출전하지 않고 체력 훈련을 할 계획이다.

러프는 "삼성에서 뛰게 돼 영광이다. (삼성 출신 외국인 선수) 타일러 클로이드와 2년 전부터 함께 훈련했기 때문에 삼성 라이온즈에 대해 알고 있다. 공격적인 타격을 하는 것과 수비에도 자신감이 있다는 게 나의 장점"이라고 소개하며 "팀 분위기가 정말 좋다. 수비 훈련에서 실수가 나와도 큰 목소리로 격려해주는 게 인상적이다. 아내가 '한국에서 뛸 기회를 놓치지 않았으면 한다'고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