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숨죽인 말레이 北교민들…"식당 고려관 문닫고 입단속 철저"

(쿠알라룸푸르·서울=연합뉴스) 김상훈 황철환 특파원 김남권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의 배후가 북한으로 굳어지는 가운데 말레이시아 북한 교민사회의 폐쇄성은 더욱 짙어지는 분위기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에서 유일하게 영업하는 북한 식당 '고려관'은 김정남 살해 사건이 알려진 후 문을 닫았다.

경비원들이 식당을 찾은 손님들을 돌려보내고 있다.

쿠알라룸푸르의 부킷 빈탕 거리에 있는 고려관은 1천 명가량이 있는 말레이시아 북한 교민들에겐 상징과도 같은 장소다.

말레이시아에 있는 북한 엘리트 사이엔 쉬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쿠알라룸푸르에서 고급식당을 운영하는 알렉스 황 씨는 북한 엘리트들이 숨죽이며 있지만 암살 사건은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씨가 운영하는 식당은 김정남도 생전에 자주 들른 곳이다.

황 씨는 북한 당국의 감시 때문에 엘리트들이 암살 소식을 가족이나 친구와 얘기하는 것은 꺼릴 것이라고 전했다.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은 전날 오후 쿠알라룸푸르 내 북한 주민 40여 명을 대사관저로 불러들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북한 대사관 측은 사상교육과 입단속 차원에서 자국 교민을 집결시킨 것으로 추정된다.

대사관에 들렀다 나온 북한 교민 일부는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내외신 취재진에 욕설을 퍼붓는 등 승강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 독살 3대 미스터리…국적·시기·장소(CG)
김정남 독살 3대 미스터리…국적·시기·장소(CG)[연합뉴스TV 제공]

말레이시아의 북한 교민 가운데 엘리트가 아닌 광산 노동자나 식당 종업원 등 일반 노동자들은 김정남 암살 소식을 아예 모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AFP통신은 북한 전문가를 인용해 북한이 해외 노동자들을 상대로 언론 통제를 강하게 해 고려관의 여종업원들은 김정남 살해 사건을 모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들이 김정남 살해 소식을 접했다 하더라도 김정은에게 이복형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어서 사건을 이해하기 힘들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AP통신은 지난 15일 '김정남 소식에 북한 지도자들의 감춰진 삶이 부각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은의 이복형 존재도 모르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깜깜한' 상황을 평양발로 전했다.

AP통신은 북한 최고 지도자의 이복형 존재는 그 자체만으로 반체적이라고 여겨질 수 있어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남을 살해한 배후에 북한이 있다는 가능성이 점점 커지면서 말레이시아 북한 교민사회를 향한 입단속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말레이 경찰은 이날 김정남 암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용의자 가운데 5명이 북한 국적이라고 밝혔다.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말레이시아 당국이 김정남 피살사건 관련 첫 기자회견을 여는 19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시내 북한대사관이 정적에 잠겨 있다. 2017.2.19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2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