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편안한 토종 속옷 인기…롯데백화점 할인 행사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최근 여성들 사이에서 화려한 디자인보다 착용감이 좋은 속옷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해외 SPA(제조·유통일괄형) 브랜드나 해외 저가 란제리 브랜드가 디자인에 중점을 둔 속옷을 판매하면서 외면받았던 국내 브랜드 제품의 인기가 다시 오르고 있다.

19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비너스, 비비안 등 백화점에 입점한 국내 란제리 브랜드의 매출이 2012∼2015년에는 매년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지난해에는 매출이 전년보다 7% 이상 늘었다.

최근 여성 고객들이 화려한 디자인보다는 활동하기 편하고 한국인 체형에 맞는 국내 브랜드 제품을 다시 찾고 있다는 것이 롯데백화점의 설명이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23일부터 20개 점포에서 국내 브랜드 제품을 할인 판매하는 '비비안 그랜드 초대전'을 열고 역대 란제리 행사 최대 규모인 총 50억 원의 물량을 할인 판매한다.

브래지어, 여성팬티, 남성팬티, 거들 등을 최대 80% 할인해 내놓는다.

브래지어를 2만 원, 여성팬티를 5천 원, 남성팬티를 1만 원에 판매하고 본점, 잠실점, 영등포점, 강남점에서는 10만 원 이상 구매하면 구매 금액의 10% 상당 상품권을 선착순 증정한다.

편안한 토종 속옷 인기…롯데백화점 할인 행사 - 1

이재옥 롯데백화점 여성패션부문장은 "최근 디자인보다는 편리하고 착용감이 좋은 란제리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국내 란제리 브랜드의 매출이 작년에 신장세로 돌아섰다"며 "특히 이번 행사에는 착용감이 좋으면서도 저렴한 상품들을 대량으로 준비한 만큼 많은 고객이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