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조기대선 전제 3월 25∼26일 대선후보 확정하기로

김영환 "모바일투표 부작용 검토해야…정운찬, 탄핵인용시 입당여부 결정"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이 다음 달 25∼26일께 당의 대선 후보를 최종 선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영환 당 대선기획단장은 1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3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경선절차에 돌입해 다음 달인 3월 25일 내지 26일경 대선후보를 최종 선출하는 안을 최고위원회에 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다음 달 10일 헌법재판소가 탄핵안을 인용하고 그로부터 60일 이후인 5월 9일 대선이 치러질 것이라는 예측 아래 이런 시간표를 짰다.

중앙선관위원회는 각 당의 경선 위탁 관리를 대선일 44일 전까지만 맡아주겠다는 방침이고, 5월 9일 대선을 가정한다면 3월 25∼26일에는 대선경선을 끝내야 한다는 계산이다.

발언하는 김영환 최고위원
발언하는 김영환 최고위원(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김영환 최고위원이 6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2.6
hihong@yna.co.kr

국민의당은 대선 후보 선출 경선 룰은 각 후보 측 대리인과 논의를 거쳐 이달 안에 확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의 합류를 고려해 탄핵 결정 이후라도 외부 인사가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놓을 방침이다.

김 단장은 "정 전 총리에게 공동정부를 구성할 생각으로 당에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정 전 총리는 '탄핵 인용 시점을 전후해서 (정당 입당 여부를) 결정하면 어떻겠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최근 입당한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가 모바일 투표를 반대한 것과 관련해 "충분히 검토해야 할 내용이다. 민주당에 있을 때 모바일 투표의 부작용과 조직 선거의 폐해를 봐왔다"며 "그런 것을 방지하면서도 효과적으로 경선할 수 있는 다른 방안이 있는지 검토해야 한다. 원점에서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 단장은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에 대해 "친노(친노무현) 친문(친문재인) 참여정부 시즌2로 귀결됐다고 본다. 우리가 대선에 대해 낙관적 전망을 조심스럽게 갖게 되는 요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돼 재판받는 과정에서 '삼성공화국'이라는 의혹을 받는 세력이 집권하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라며 "친노와 참여정부의 정치·도덕적 과오가 너무 많아 대선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